아내(와이프) 창녀만들기 - 4부

아내(와이프) 창녀만들기 4부







*이번편은 글자체를 조금 하드하게 가져가 보겠습니다.



그러므로 이번편의 섹스시 대화부분등 창작과 허구의 비율이 조금 많아지겠네요..



하지만 내용은 전편들처럼 경험과 허구의 비율이 같습니다~







강간과 돌림빵의 말에 약간 겁이 난건지 아니면 그말에 더욱 흥분했는지 아내의 사까시는



거의 환상 그 자체였다.



더욱이 야외에서의 경험에 자신도 후끈 달아올랐는지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혀놀림이



장난이 아니였다.



아내는 스스로 쎅소리까지 내가면서 혀로 내 좆대가리를 감싸서 돌리는가하면 입술로만 내좆을



물고 입술에 힘을줘서 왕복운동을 하였고 때론 목적에 닿을때까지 깊에 넣었다 뺏다하며



혀 전체로 내좆을 돌려대고있었다.



난 나즈막히 신음하며 한손으로는 아내의 탐스런 가슴을 주물렀고 한손은 길게 빼서



아내의 엉덩이와 티팬티위로 아내의 보지를 스다듬었다.



예상했던 것처럼 아내의 보지위를 앙증맞게 가리고있는 작고 얇은 티팬티가 축축해져 오고잇었다.







"씨발년 벌써 이렇게 축축해 졌구나 흐흐..."



"쫍...쩝....."



"어때 강간에 돌림빵생각하니 벌써부터 보지가 화끈거리니? 흐흐흐"



"쩝..쑤..웁..쩌..업..."



"역시 넌 창녀기질이 있는 년이야 흐흐..."



"쩝...쩝..."



"아..썅년 사까시가 일품이네..아...흐..씨팔년 개보지 같은년..흐.."







아내는 입주위에 침을 잔뜩묻이고 내 좆을 정성스럽게 빨고있었다.



난 아내의 축축해진 티팬티위로 보지를 만지다가 티팬티를 제끼고 손으로 공알을 문질렀다.



순간 아내의 사까시가 잠깐 멈춰지고 나즈막히 신음하였다가 다시 혀놀림을 시작했다.



아내의 보지는 이미 젖을대로 젖었고 공알과 보지구멍주위엔 보짓물이 번들거리고 있엇다.



미끈하고 번들대는 개보지같은 아내의 구멍에 난 손가락을 한개 두개 세개까지 쑤셔넣었고



힘을주어 보지속을 후벼댔다.







"아...아파....살살해줘..오빠..."



"이 시팔년아 난 너의 주인님이야...어디서 반말이야?"



"..잘못했어요...주인님......살살해주세요..."



"걸레년 보지에는 이게 보약이지 흐흐"







난 처음으로 손가락 한개를 더집어넣어서 네개로 쑤셔댔다.



아내는 내좆을 빨던걸 멈추고 무척이나 아픈듯 얼굴을 찡그렸다.







"씨발 걸레같은 년..흐흐...보지가 벌렁벌렁대냐?....크크크"



"아...윽..너무..아..파..요..."



"개보지가 이정도로 아파하면 안되지..흐흐"



"주인님....살려..주세요..으흑..."



"살려달라고?..하하하..그럼 내가 시키는대로 외치면서 내좆 빨어 씨발년아"







난 아내에게 갖은 치욕적인 말들을 시켰고 아내는 말잘듣는 개처럼 잘 따라했다.



그럴수록 내 손놀림은 빨라졌고 아내는 더욱 음탕해졌다.







"어서 시킨대로 해..씨발 갈보년아"







"아...흥...주인님..전 개보지예요..."



"아...흑.....제보지에 다섯손가락 다 박아줬으면 좋겠어요....흑흑.."



"전 창녀예요..누구나 따먹을수있는 창녀예요..."



"하...앙..강간도 당하고 싶어요...학학...돌림빵으로요..."



"아..흥...개처럼엎드려서 뒤에서 누가 박는지도 보지못한채 입으로 사까시하고싶어요..아.."



"흑..흑...제 후장과 보지를 번갈아 가면서 박아줬으면 좋겠어요.."



"아..흥...다른사람들은 돌림빵으로 강간당하는 제 모습보고 자위하다가...흑..흑.."



"제...얼굴과..몸..가슴..엉덩이..보지근처에 좆물을 싸줬으면 좋겠어요...하..앙.."



"아...흑..흑..그리고 그 좆물들을 제 보지에 흥건하게 문질러 줬으면..좋겟어요...흑흑"



"아..흥...밤새도록 절 따먹고 절 개처럼 능욕해 주기를 바래요...아..아..앙"



"흑..흑...해바라기 자지와 다마박은 자지에 따먹힌 제보지는...흑흑.."



"하..앙...완전히 걸레가 되서 느낌조차 나지 않을정도로 씹창이 날꺼예요..하앙.."



"아..흑..오빠가 보는앞에서 밤새도록 여러명이 몃번씩 돌려먹고..그들이 가고나면.."



"아..흑..마지막으로 씹창나서 너덜한 제 보지를..오빠가 깨끚히 닦아줘요..."



"아...흥..좆물로 꽉찬 제 보지와 후장을 마지막으로 모빠가 따먹어줘도..좋겟지만.."



"아...항...이미 걸레가 된 제 보지는 오빠좆을 느낄수도 없을꺼예요...흑흑.."







순간 난 놀랐다.



이정도로 음탕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난 내가 시켰을때는 몰랐는데 아내의 입으로 직접 말해주니 참을수가 없었다.



지금 내가 아내의 보지에 좆을 넣는다면 아내의 마지막 말과 앞으로있을 내좆의 삽입은



미니시리즈 드라마처럼 자연스럽게 이어질수 있는거라고 생각했고 그렇다면 난 정말 여러명에게



돌림빵으로 강간당한 아내를 마지막으로 따먹게 된다는 묘한 흥분과 착각에 빠져들었다.



난 심장이 두근거릴정도로 미친듯 흥분했고 원래계획이였던 입에 한번사정하고



으슥한 풀밭에서의 섹스로 또한번 사정한다는 원래의 취지도 잊은채 아내를 보조석에



내팽개치듯 엎드려놓고 뒤에서 터질듯이 팽창된 내 좆을 그대로 박아버렸다.



내 손가락 놀림에 이미 흥분한 아내의 보지는 애익이 사타구니를 흘러내려 밴드스타킹의



레이스 부분까지 젖어있었고, 스스로 음탕하게 말하면서 상상을 했는지 어쨋는지는 알수없었지만



지금까지 이렇게 많은 애액을 본적이 없었다.



네개의 손가락이 마음껏휘졌고 다녔던 보지는 무척이나 헐거웠고



애액까지 줄줄 흘렀기땜에 좆을 쑤실때의 기분은 마치 진짜로 여러명에게 돌림방으로



강간당해 딴놈들의 좆물을 머금고 있는 보지에 쑤시는거같았다.



더욱이 헐거운느낌은 마치 내가 쑤시기전 아내를 돌려 따먹은놈들의 좆에 해바라기와 다마등을



박은 좆 때문이라는 착각과 환상까지 불러일으켰다.



그런 환상과 상상을 하니 아내의 보지속이 헐거웠지만 그 흥분은 아치 아다를 따먹는것보다도



더욱 조여주는 질의 조임보다도 몃배이상 나를 흥분시켰다.



- 5부에 계속 -



ps. 이전글과 이번글로 야외 카섹스편를 마무리 지려고 했는데 쓰다 보니 글이 길어져서

다음편으로 마무리 지을께요^^

대신 다음글은 금방 올라올꺼예요...^^

처음에 말했듯이 이번편은 조금 하드한것같더군요..

처음에 글쓸때는 100% 경험에 가깝도록 글을 쓰려한게 의도였는데..연재를 계속하다보니

재미를위해서 점점 허구적요소가 늘어가네요^^

처음 의도대로 원하시는분들 계시면 댓글 달아주세요...앞으로 글쓰는데 참고할께요..

지금대로 점점 하드하게 나가는거 원하시는분들도 댓글 달아주시구요..또한 참고하겠습니다.

즐감하시고 앞으로 원하시는 내용있으시면 댓글달아주세요~

소재가 좋으면 올려드릴께요^^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